2020, 서울, 난간

2020. 12. 5. 10:49 from 일러스트

2020 서울 우리들에게 난간이 필요하다. 우리에게 안전감 얻을 수 있는 장치가 있어야 한다.
이러한 난간처럼 부모, 교사, 친구는 우리에게 보호받고 있다는 안도감과 안정감을 안겨준다.
비록 그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은 얼마 받을 수 없을지라도, 의지하고 기댈 누군가가 있다는 것은
마음을 지탱하는 큰 지지대가 되어 준다. 특히 아이들에게는 난간과 같은 역할을 묵묵히 맡아줄
사람이 반드시 필요하다. 스스로가 약하기 때문이 아니라 더욱 잘 살아가기 위해서....

'일러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손길  (0) 2020.12.10
LG U+ 아이들나라  (0) 2020.12.08
2020, 서울, 난간  (2) 2020.12.05
무의식  (2) 2020.12.02
파란바지 아저씨  (0) 2020.11.30
밀레니엄 팰컨 (Millennium Falcon)  (0) 2020.11.26
Posted by 삽화가 장명진 자박자박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봉이아빠요리 2020.12.06 09:03 신고

    맛는 말입니다. 함축적인 이야기를 담은 그림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일요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