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앙의 역사

2021. 7. 6. 17:33 from 일러스트

1789년 프랑스의 레세르 후작은
오랫동안 신장결석으로 고통받고 있었다.
요양차 방문한 에비앙이라는 작은 마을의 
세인트 캐서린 샘에서 정기적으로 
물을 마시고 자신의 병이 완쾌 되었다고 하여
일명 약수로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이다.
기적을 경험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그 인기에 힘입어 1829년
세계 최초의 생수 브랜드가 된다.
아직도 사람들의 입을 통해 퍼지는 
입소문은 제일 무섭고 강력하다.

Spreading through people's mouths. Word of mouth is the scariest and most powerful

'일러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츄파춥스 (Chupa Chups)  (0) 2021.07.08
하리보 젤리 (Haribo jelly)  (0) 2021.07.07
에비앙의 역사  (0) 2021.07.06
환타의 역사  (0) 2021.07.05
SK이노베이션 (skinnovation) 지면광고  (0) 2021.07.04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장단점  (0) 2021.07.03
Posted by 삽화가 장명진 자박자박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