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자신의 결점이나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을 상대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처신한다.
이것은 허영심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사랑한는 사람을 상처주지 않으려는 것이다. 
그리고 상대가 언젠가 그것을 알아차리고 혐오감을 갖기전에 어떻게 해서든 스스로 결점을 고치려고 한다.
이러한 사람은 좋은 인간으로, 어쩌면 신과 비슷한 완전성에 끊임없이 다가가는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다.

'일러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리 크리스마스  (0) 2020.12.23
사랑을 한다는 것  (3) 2020.12.21
마법의 약  (0) 2020.12.16
달팽이  (0) 2020.12.14
사랑의 손길  (0) 2020.12.10
Posted by 자박자박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