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할 때 음악을 들으면 운동 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육체적 증상들이 음악을 들으면 뇌에 도달하는 걸 방해한다고 한다.
교감신경이 자극 받으면 몸을 흥분시키는 물질이 분비 된다.
이로 인해 운동에 쓰이는 에너지가 많이지고, 신체는 더 빨리 운직이게 된다
운동할 때 듣기 좋은 음악의 속도는 120~140BPM이다..대략 1초에 두 번 울리는 박자다.
근육 운동뿐 아니라 달리기, 자전거를 탈 때도 이런 속도의 음악이 적당하다고 한다.
음악을 듣고 운동을 하면 일상의 먼지를 영혼으로부터 씻어낸다.

“Music gives a soul to the universe, wings to the mind, flight to the imagination and life to everything.” 

'일러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의 그림자  (86) 2021.06.15
침묵의 시간  (83) 2021.06.14
전국 비 소식  (98) 2021.06.10
빨리 간들 무엇하리  (98) 2021.06.09
잠시 좌절 허용  (96) 2021.06.08
Posted by 자박자박 : 댓글 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